• 제주마을기업

    서로를 살리던 제주마을 공동체 문화, 지속가능성을 만드는 마을기업으로

회원사소개
사명 무릉외갓집 영농조합법인
연락처 070-4414-7966
주소 서귀포시 대정읍 증산간서로 2852
사업내용 꾸러미 농산물 판매
홈페이지
Array ( [0] => Array ( [0] => [1] => [2] => [3] => [4] => [5] => [6] => ) [1] => Array ( [0]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4276.jpg [1]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2045.jpg [2]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3208.jpg [3]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4889.jpg [4]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5434.jpg [5]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5944.jpg [6] => http://homepy.ydata.co.kr/data/editor/1904/ca190074ec0c94057390c2a09a9b9dd2_1556360396_6545.jpg ) ) 1


전하고 싶은 마음을 추려 모으다 ‘무릉외갓집’의 꾸러미 상품 

굵직한 내용물이 담긴 선물상자도 상대방을 생각하는 마음이 담기지 않았다면 내실이 없다고 볼 수 있겠죠.

소비자가 주문을 하고 이윽고 그 포장을 열었을 때 충실한 내용물로 한 번, 그리고 정성과 마음에서 두 번 웃게 만들고 싶다는 마을기업이 있습니다.

바로 제주도의 대표적인 직거래 농산물 브랜드 무릉외갓집이 그곳입니다.

눈부신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이 마을기업의 원동력과 신념이 무엇인지 알아보았습니다.


소비자와 판매자, 함께 웃는 윈윈(win-win) 전략

무릉외갓집의 주력 아이템은 바로 ‘꾸러미’입니다.

상자를 열면 싱그러운 흙내가 딸려올법한 싱싱한 작물들이 저마다의 형형색깔을 뽐내며 한가득 담겨 있습니다.

눈으로 얻은 즐거운 만족감 이후엔 정성스레 길러진 작물들의 맛이 소비자의 고개를 절로 끄덕이게 만듭니다.

무릉리 45명의 농부가 생산자로 참여해 제때 수확하여 꽉 찬 맛과 향, 영양소가 담긴 농산물을 보내주는 통에 구매자는 단순히 제품을 받는 것을 넘어서 정성이 담긴 선물을 받는 기분을 느낀다고 합니다


지속 가능한 정성’을 위한 장거리 달리기
꾸준히 상품을 제작하고, 또 정성스레 담아 보내는 무릉외갓집의 꾸러미는 믿고 구매하는 많은 이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분투 중입니다.

무릉외갓집은 전 세계적으로 이러한 로컬 비즈니스가 확산되는 이유는 구매자가 다른 경로로 구매하는 것보다 더 큰 신뢰감을 얻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 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방문시 찾은 기업이기도 합니다.

지역주민들이 힘을 합쳐 공들여 키워낸 농작물, 여기에 더해진 꾸러미라는 마케팅, 소비자 역시 함께하는 공동체라는 마음가짐이 꾸려낸 기업,

정기적으로 찾아드는 선물 같은 제품을 위해 무릉외갓집은 여전히 달리는 중입니다.

내 식탁에서 만나는 농산물 꾸러미
대부분의 상품들 사이에서 농산물 직거래의 물꼬를 튼 무릉외갓집의 활로는 어느 때보다 의미가 깊어 보입니다.

직거래 유통이 이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하는 마을기업 대표님의 말에는, 지속적으로 떨어지는 농산물 가격 때문에 울상인 농사 업계의 현실, 그 와중에 다음을 예측하고 미리 움직인 무릉외갓집의 기민함이 덧보입니다.​

농산물 꾸러미를 찾는 소비자들의 반응은 호평 일색. 맛과 눈의 즐거움 두 마리 토끼를 잡아낸 이 상품은 실제로 마을기업을 꾸려나가는 지역민들에게도 마찬가지의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하는데요.

농작물을 생산하는 사람은 사전에 판매처를 확보해서 좋고, 소비자는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어 만족도가 높습니다.

지역의 잉여농산물을 활용하는 부분에 있어서도 탁월한 효과를 보여주고 있는 무릉외갓집의 농산물 꾸러미.

모자란 부분과 넘치는 부분을 탁월하게 완급조절하는 이 마을기업의 노련함은 좋은 아이디어가 지역 사회를 얼마나 활기차게 만드는지 보여주는 탁월한 사례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글,사진 출처 -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